장서는날 간판

장서는날 – 강남역 근처 팔방미인 맛집

메뉴가 많으면 맛이 없다는 편견

얼마 전에 친구들과 다녀온 곳입니다. 처음에 갈때, ‘인테리어나 그런 면에서는 괜찮아도 맛에서는 좀 떨어지는 음식점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저도 음식점을 여러 곳 다녀보니, 확률적으로 메뉴가 많은 곳은 대개 맛이 좀 없을 것으로 예상하는 습관이 있습니다. 다르게 말해서, 편견이죠. 그런데 전국 팔도의 음식을 다룬다고 하니 제가 그렇게 큰 기대를 하지는 않았죠. 그래서 갈 때부터 ‘1차는 여기서 먹고 2차로 딴데가자’로 이미 이야기가 되어있었습니다. 하지만 장서는날은 확실히 저의 이런 편견을 깬 곳 중 한 곳이 되었습니다.

기본 찬 2가지

기본 찬이 처음으로 나왔는데 백김치와 두부탕수가 나왔습니다. 기본 찬치고는 특이합니다. 그날이 좀 더워서 그런지 백김치는 시원한 느낌이였고, 두부탕수는 양념은 그럭저럭이였지만, 두부는 고소했습니다. 이때 저를 포함해서 다들 뭔가 음식 맛이 생각했던 것보다 괜찮다라고 이야기했습니다.

검은콩 두부와 삼겹살 묵은지 볶음

추천메뉴입니다+_+ 검은콩두부도 괜찮았지만, 이 메뉴의 핵심은 삼겹살입니다. 일반적으로 두루치기 하면 나오는 고기와 맛이 다르다고 생각했는데, 매니저분이 설명하시길, 직화구이로 구워냈다고 하더군요. 묵은지도 맛있었던 것 같은데 고기맛만 기억에 남네요;;

키조개전

음… 키조개로 전을 만들어서 먹는다는 이야기는 신기했지만, 그렇게 ‘엄청 맛있다!’는 아니었습니다. 다른 메뉴들이 워낙 출중해서 상대적으로 이런 느낌이 들었을 수도 있는데요. 먹을만한 수준이었던 것 같습니다.

전라도식 육회와 낙지탕탕이 무침

감히 베스트메뉴라고 말할 수 있을듯한 육회+낙지탕탕이 무침입니다.
이 날 제가 ‘낙지탕탕이’라는 음식이 있다는 걸 처음 알았죠;; 같이 간 3명 모두 처음 보는 광경에 잠시 동안 할말을 잊고 있다가… 계란 풀어서 먹는 거겠지 하며 비벼 먹었습니다;; 먹으면서 느꼈던 점은 낙지가 꽤 싱싱했습니다(산낙지였어요!) 그리고 육회도 고소하고 맛있는 것이 입에 착착 감기는 게 감동이였습니다+_+

통영 계절 매운탕

이미 메뉴 3개로 거의 저희의 배는 거의 다 찬 상태에서 매니저분이 지나가시면서 말씀을 주시더군요ㅠ

말씀해주시면 매운탕 준비해 드릴게요

매운탕은 우럭매운탕이었고, 저희는 그 매운탕을 불가항력에 이끌린 듯, 먹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ㅠㅠ 그런데 배가 이미 많이 찬 상태라, 국물은 많이 못 먹고 대부분 우럭만 건져서 먹었네요. 지금 생각해보니까 아쉽습니다ㅠ

강남역에서 가깝다는 장점

강남역에서 약간 걸어가야 하긴 하지만, 이정도 거리라면 충분히 갈만합니다. 신분당선역 4번출구에서부터 걸어가면서 느낀 건데, 주변에 다 프랜차이즈 음식점/술집 밖에 없더군요;; 위치도 꽤 괜찮은 것 같습니다.

덧) 항정살로 만들었다는 보쌈을 못 먹어서 엄청 아쉽네요ㅠ
덧2) 매니저분이 엄청난 환대를 해주셔서 몸둘바를 몰랐다는;; 제가 음식점리뷰 경험이 없어서 그런건지;; 이럴 줄은 몰랐어요ㅠ
덧3) 정말로 엄청나게(!) 먹느라 내부사진을 못찍었죠…

Ludens

블로그하다가 트위터하다가 페이스북하다가 인스타그램하다가 여기까지 왔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