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으러 간 안동여행 2일차

먹으러 간 안동여행 1일차에서 이어집니다.

1일차에 왠만한 음식은 다 먹어서, 2일차는 그렇게 먹은 사진이 많지는 않네요ㅎㅎ 아침에 숙소에서 빈둥거리다가 산책이나 하려고 길을 나섰습니다.

아침의 월영교

야경으로 봤을때랑은 많이 다른 느낌이더군요. 아침에 산책하는것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안동민속촌, KBS드라마 촬영장, 석빙고

월영교를 건너가니 안동민속촌이 보였습니다. 대부분 안동댐 건설로 수몰되는 지역에 있는 집들을 옮겨온듯합니다. 근처에 체험프로그램(?)도 있는 것 같더군요.

CG가 있어야 장군느낌 날것같죠?(...)

태조왕건을 촬영했다던 KBS 드라마 촬영장입니다. 내부에는 ‘구름에’라는 한옥에서 숙박할 수 있는 곳이 있는데, 잘되는지 증축공사를 하는듯 했습니다. 여기서는 성벽 위에 올라가서 사진도 찍었는데 전혀 장군느낌이 안나더군요(…) 여기까지 둘러보고 마지막으로 석빙고로 향했습니다.

닫혀있는(ㅠㅠ) 석빙고
석빙고 앞에서 바라본 월영교

안에는 들어갈 수 없는게 당연했지만, 그래도 ‘왔다감’사진은 찍고 갑니다. 여기서 보는 월영교도 참 이쁘더군요.

헛제사밥, 간고등어, 안동식혜

둘째날의 메인메뉴! 헛제사밥을 먹으러 갔습니다. 가기전에 무려 전화로 물어보았더니, 10시30분부터 영업하신다길래 바로 달려갔네요 🙂

빨리 나오길 기대하고 기대하면서 메뉴판만 뚫어져라 구경했습니다+_+

헛제사밥 상차림 + 안동식혜
헛제사밥 상차림 + 안동식혜 9,000원

헛제사밥에 안동식혜까지 나오는 메뉴를 고르고, 간고등어를 추가했습니다ㅎ

헛제사밥
헛제사밥

개인적으로는 나물을 그렇게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 여기서 먹은 나물은 뭐 그리 맛있는지… 허겁지겁 먹느라 정신이 없었네요. 나물에 간이 잘 되어있어서, 고추장 없이 비벼먹는 게 이렇게도 맛있는지는 처음 알았네요. 싱거우면 간장 넣어서 먹으라고 하셨는데, 간장을 넣을 필요 없이 딱 적당했습니다.

헛제사밥 상차림 기본찬
헛제사밥 상차림 기본찬

같이 나오는 찬입니다. 각각 하나씩만 나오니 감질맛 나더군요ㅠ 찬 때문에 다음에는 선비상(15,000원)을 먹어보고 싶은 마음이 들더군요.

간고등어 구이 10,000원
간고등어 구이 10,000원

추가로 시킨 간고등어입니다. 시간이 좀 애매해서 못먹을 것 같았는데, 헛제사밥 먹을때 같이 먹어버렸습니다. 역시 맛있었지만 헛제사밥만큼은 아니네요ㅎㅎ

안동식혜
안동식혜

마지막으로 안동식혜입니다. 그동안 들어본 이야기대로 진짜로 식혜가 뻘겋습니다. 신기하죠?ㅎㅎ 다른 분들에게 이야기를 들어보면, ‘맛있다’가 아니라 ‘특이하다’라고 평하게 된다는 안동식혜인데요, 제 친구는 한번 먹고 영 아니라고 못먹고 저만 맛있다고 한 반 이상 먹고 나왔습니다. 그래도 정말! 특이하긴 합니다. 여기서 좀 아쉬웠던건 식혜가 식사를 시작할때 같이 나온다는 거네요. 식사가 끝날즈음 나오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이후에는 차시간때문에 안동역쪽으로 나와서 맘모스베이커리만 잠깐 들리고 바로 안동터미널로 이동해서 올라왔습니다. 목표를 다 달성했더니 사진도 더 안찍었네요;;

덧) 올라올때도 버스로 5시간 걸렸네요ㅠㅠ
덧2) 월영교근처에서 안동역으로 갈 때, 타요버스를 탔다죠ㄷㄷ

Ludens

티스토리로 시작한 블로그가 이렇게 워드프레스까지 하고 있네요. 처음 시작했던 2007년에 비해서 환경도 많이 바뀌고 세월도 많이 지났지만.. 지금도 누군가에게 도움 되는 글을 쓰려고 노력중입니다 :)

One thought on “먹으러 간 안동여행 2일차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