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입이라는 미친 짓

개인적으로 생각했을 때 자랑은 아니지만, 작년 3월~12월까지 편입을 공부했고 한군데에 합격했다. 노량진에 있는 학원을 새벽반으로 다니면서 정말 1년 동안 영어공부(정확히는 문법,독해,단어)만 했다. 1년 가까이 노량진을 왔다갔다하면서 느낀 게 많았는데, 편입시험에 대해서는 특히 상당한 반감을 가지게 됐다.

일단 학원에서 그리고 이번에 같이 합격한 친구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편입시험에 매진하는 이유는 크게 봤을 때 2가지 정도다.

  1. 학교 네임밸류가 좋은 데를 가고 싶어서
  2. 과를 바꾸고 싶어서

첫 번째 이유를 가진 사람 중에서도 ‘이 학교만 아니면 되’라는 생각을 가진 그룹은 제일 위험하다고 생각하는데, 학원 내에서 가장 많았다. 전문용어(?)로 학력세탁(!)이라고들 한다. 이런 경우 점수가 되는대로 학교를 갈 가능성이 높고, 원서를 쓸 때도 눈치작전은 기본이다. 합격한 뒤에 어떻게 학교를 다닐지는 생각하지 않는 건데, 면접이 있는 학교라면 합격하기 힘들다. 물론 학교를 바꾸는 데에 ‘ㅇㅇ과는 ㅁㅁ학교가 더 유명해!’라고 자신의 목표가 뚜렷하다면, 그건 나쁘지 않다.

두 번째 이유인 ‘과를 바꾸고 싶어서’도 역시 2가지 경우가 있는데, 위험한 건 ‘저 과가 취업이 잘된대‘라고 생각하는 경우다. 이런 애들도 상당히 많았는데, 개인적으로는 좀 이해를 못하겠다. 당연히 취업이고 뭐 고를 떠나서 본인이 그 공부를 하고 싶어서 ’00과를 갈 거야!’라고 생각하면 딱 괜찮다. 나의 경우가 이거였다.

이래저래 시작은 다 화려하고 열의에 차있긴 하지만, 실제 공부는 그렇지 못하다. 편입시험이 잘못된 이유는 시험 그 자체에 있다고 생각한다. 편입시험이라는 게 인문계(그리고 일부 자연계)는 영어 성적만 요구한다. 그게 학교 자체 시험이든, 토익이나 텝스같은 공인영어성적이든 간에;;

그런데 왜 영어로만 1차 선발을 하는가? 국어국문, 불어불문, 경영학과, 심리학과 같은 과들을 도대체 왜!! 영어로만(!) 뽑냐는 거다.

이런 상황에서 영어만 학원에서 새벽 6시~저녁10시 까지 공부해도, 영어권에서 몇 년 살다 온 애들과 경쟁이 안 된다. 아무리 1년 동안 열심히 한다고 해도 밀릴 수밖에 없다. 학원에서 상위권 반에 있을 때, 쉬는 시간에 애들의 대화주제는 ‘외국생활’이였다. 물론 나는 친구도 안 만들고 조용히 공부만 하기로 맘 먹어서(그리고 난 외국에서 살아본 경험이 없어서;;) 듣기만 했다. 거기다가, 토익점수 930 이상인 놈들이 정말 수두룩했다(나는 토익점수도 없는데ㅠㅠ).

그래서 학원에서 권하는 게, 수학을 공부해서 이공계로 편입을 하라는 거다. 편입의 난이도는 대강 ‘일반인문>일반자연>학사인문>학사자연’ 순이기 때문이다. 이공계로 가서 복수전공이나 부전공 하면 되지 않느냐면서… 그래서 결국 수학공부를 하게 되는데 그 모습이 참 볼만하다. 미적분 기초문제에서 헤매고 있는 모습을 보면… 저 상태로 공대 가서 역학? 설계?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이러니 편입생 퀄리티가 떨어진다는 이야기가 안 나올래야 안 나올 수가 없다. 이공계의 공업수학이랑 미적분? 당연히 기초로서 필요한 거지만, 그걸 잘한 것과 전공공부는 다른 문제다. 알고보면 이공계로 편입한 학생들은 그냥 백지상태인 경우가 많다. 결국 재학생들이 조별 과제나 프로젝트를 할 때 편입생이 끼면 싫어하는 이유도 당연히 이거다. 한 기계공학과 친구는 편입생이 같은 조 인데 ‘아무것도 모른다’라고 하든데;; 그런데다 수학도 안보는 몇몇 학교들(영어만으로 선발하는 미친 짓을 하고 있다)은… 생각하기도 끔찍하다.

그래서 나는 편입시험은 이래야 한다고 생각한다.

  1. 영어영문이나 국제학부 같은 곳이라면 당연히 영어시험을 봐야 한다. 그걸 학교에서도 할 테니까
  2. 영어영문을 제외한 어문계열은 그 언어로 문제를 내야 한다. 불어불문인데 영어시험으로 당락이 결정된다는 게 어이없지 않은가?
  3. 자연계나 공대, 사회과학대, 경영학과 등등은 당연히 대학교 1~2학년수준의 전공시험을 봐야 한다. 지극히 ‘당연한’ 이야기다.

하지만 영어는 확실히 필수이며 세상 살아가는데 중요하다는 점은 나도 관심 가는 분야들의 글을 읽으면서 느끼고 있다. 그 부분은 전공시험을 아예 영어로 문제를 낸다던 지 해서 보완 할 수 있지 않을까?


내가 학원에서 공부를 하면서 4~5월 정도에 들었던 생각은 사실 이랬다.

편입이라는 건, 처음부터 승자가 정해져 있는 게임이 아닌가?

편입 중에서 가장 힘들다는 일반편입의 인문계열로 있던 나에게는 저런 생각이 들 수밖에 없었다. 나도 영어공부를 아무리 열심히 한다 하더라도 옆에 있는 애들은 이미 기본수준이 나보다 위였으니까… 결국엔 끝까지 버텨서(!) 한군데 합격하긴 했다. 학원에서 이야기하는 고-서-성-한 / 중-경-외-시 라인은 아니다. 하지만, 내가 원하는 과에 편입을 했다는 사실 자체가 지금은 기쁘다.

확실히 편입은 만만하지 않다. 도중에 포기하는 애들도 많다. 재수하는 애들도 많다. 그래서 추천하고 싶지 않다. 이런 말도 안 되는 시험이 바뀌지 않는 한은…

13 thoughts on “편입이라는 미친 짓”

    1. 항상 블로그 관리하려고 생각은 하는데.. 바뻐서 잘 못하고 있네요ㅠㅠ 혹시 시험 보셨나요?ㅎㅎ

  1. 오늘 한양대 시험인데 한양대 원서썼지만 안갔습니다. 어제 홍대 시험 어려운편아니었다는데 수학 절반찍고 나와서 스스로 너무 한심해서 눈물이 나더라구요 제가 지원한과 1명뽑는데 도무지 자신이 없었습니다. 어떤 사람은 17개 찍었는데 한양대 합격했다고 시험은 운이라고 포기하지말고 상위권 시험보러 가라고 했었는데 정말 바보같은짓 한걸까요 아니면 안가도 상관없었을까요

    1. 요즘 시험철이네요.. 원서는 썼으면 무무무무무조건 가는걸 추천드려요ㅠ 안 가기에는 너무 원서비가 사악하지 않나요?ㅠㅠ 다른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에는 크게 신경쓰지 마셔야 해요. 특히나 편입은 바늘구멍인지라 제가 경험하기로는 ‘실력+운’이였어요. 그리고 어려운 시험을 경험해보아야 적응도 된다고 생각해요. (약간 냉정하긴하지만) 그 정도 이야기와 경험에 겁 먹으실 거라면 편입 접으시고 다른 길을 찾는걸 추천드려요. 1~2명 뽑아서 경쟁률 폭발하는 편입에서 그런 마음가짐으로는 쉽지 않을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어쩃든!! 원서 쓴 시험들은 꼭꼭 챙겨 보시길 바랄게요ㅎㅎ

  2. 학과가 안맞아서 편입을 할까 생각 중인데요 편입 하려면 학교 휴학하고 학원 다녀야 하나요?그리고 성대 이대 정도 인문대 가려면 토익 어느 정도 영어 실력이어야 하나요 지금 1학년이고 수능 끝나고 본 토익은 875점인데요 인서울 여대 다니고 있어요

    1. 요새 바빠서 댓글 다신걸 이제 보았네요ㅠ 토익점수 800점대로는 제가 할 때에도 명함도 못 내밀었죠.. 특히 인문대라면 만점 생각하시는게 좋습니다. 제가 편입할때랑은 몇년이나 지나서 좀 바뀌었을것 같은데요. 제 경험으로는 휴학하지않고 학원다니면서 할 수도 있기는 한데, 학교다니면서+학점챙기면서 편입공부하려면 정말 피나는 노력이 몇 배는 더 필요합니다. 굳이 하고자 하신다면 학원가서 상담해보시는게 정보도 더 많이 얻고 좋을겁니다만… 그래도 왠만하면 편입 말고 복전이나 전과하세요ㅠㅠ 편입 진짜 할게 못됩니다…

  3. 현재 부산사립대 다니는 학생인데요 재수해서 왔는데 대학간판에 아쉬움이 많이 남아서 그런데
    편입 or 반수를 할지 고민중인데 1학기 학점은 일단 좀 조졌습니다..;
    편입한다면 외시~건동홍라인을 목표로하는데 수능에 비해 많이 어렵나요?
    수능영어성적은 2등급대입니다

    1. 어차피 편입을 하려면 2학년 학점까지는 따야 일반편입이 가능하고요..
      요즘 난이도는 어떨지 몰라도 제가 할때는 수능 과목 여러개 하는 시간보다 더 많이 영어에 쏟았고, 지금은 더 어려워졌음 어려워졌지 쉬워졌을 것 같진 않네요.

      제 생각이지만.. 한 학기 성적 정도로 쉽게 결정할 일은 아니라고 봅니다. (어떤 시험이든 다 그렇겠지만)편입은 정말 힘들고 고되서 권장하진 않으니 잘 생각해보시길 바랍니다..

  4. 오 여기 홈페이지 되게 신기하네요 . slicejack 인가요?? 저도 한번 운영해보고싶은데 어떻게 시작하는지 간단하게라도 알려주실 수 있나요?

  5. 우연히 보게 공부하다가 보게됬습니다. 이제 시험이 2달정도 남았네요. 저도 시애틀에서 유학생활 직장인생활을 2년 반정도 했지만
    어휘가 너무 어려워서 상위권대학은 이해가 잘 되지않네요.. 그리고 서강대 한양대정도 수준이되면 영어를 떠나서 언어영역이라.. 지금도 많이 고생하고있습니다. 상위권대학(중경외시 위로) 을 목표로 한다면 저는 정말 편입 비추합니다 어쩔수 없는 상황이 아니라면.

  6. 공부해본 경험으로는 상위권 대학을 노리지 않아도 그쪽 문제도 같이 보는게 좋더군요. 좋은 성적 거두시길 바랄게요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