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서는날 – 강남역 근처 팔방미인 맛집

장서는날 간판

얼마 전에 친구들과 다녀온 곳입니다. 처음에 갈때, '인테리어나 그런 면에서는 괜찮아도 맛에서는 좀 떨어지는 음식점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저도 음식점을 여러 곳 다녀보니, 확률적으로 메뉴가 많은 곳은 대개 맛이 좀 없을 것으로 예상하는 습관이 있습니다. 다르게 말해서, 편견이죠. 그런데 전국 팔도의 음식을 다룬다고 하니 제가 그렇게 큰 기대를 하지는 않았죠. 그래서 갈 때부터 ‘1차는 여기서 먹고 2차로 딴데가자’로 이미 이야기가 되어있었습니다. 하지만 장서는날은 확실히 저의 이런 편견을 깬 곳 중 한 곳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