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성에 대하여

올해 3월부터 다시 학교에 다니게 됐습니다. 뭐 이런저런 이유로 학교에는 오랜만에 돌아갔네요. 이번 학기에 가장 기억 남는 강의라고 한다면, 인지심리학 과목에서 기말고사를 앞둔 시기에 들었던, 창의성에 대한 강의였죠. 그 명강의를 잊지 않기 위해서, 기억나는 대로 짧게 글로 남겨봅니다.

창의성의 정의?

우리는 항상 창의성이 중요하다고들 말합니다. 하지만, 창의성에 대해서 정의를 한번에 ‘이거다!‘하고 내릴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죠. 인지심리학자들도 마찬가지라고 하더군요. 그래도 정의가 없지는 않습니다. 인지심리학에서 창의력이란, 다음과 같습니다.

한 개인으로 하여금 특정 맥락 하에서 새롭고 동시에 적절한 사고 혹은 행동을 하게끔 해주는 기본적 인지 처리, 핵심적 분야 지식, 그리고 환경적 개인적, 동기적 요소들의 결집 결과

참 거창한 말이지만, 잘 모르니까(!) 저렇게 두리뭉실한 정의가 나올 수밖에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재즈 음악가인 찰스 밍구스는 창의성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고 하죠.

간단한 것을 복잡하게 만드는 것은 보통 일어나는 일이다. 복잡한 것을 간단하게, 그것도 엄청 간단하게 만드는 것, 그것이 바로 창의성이다.[note][/note]

물론 위의 정의가 학술적인 정의는 아닙니다만, 창의성을 가장 잘 설명하는 명언이 아닐까 합니다.

그렇다면 창의적이라는 건?

창의적이라고 해서 무조건 새로운 건 아닐 겁니다. 우리가 ‘창의적인 혁신‘이라고 하는 것들은 조금씩 더 발전한 것들이 대부분입니다. 대표적인 예로 아이팟아이폰이 있겠죠.

아이팟이 나오기 이전에도 MP3가 존재했었고, 아이폰이 나오기 전에도 스마트폰은 존재했습니다. 즉, 기존에 있던 것들이었습니다. 이런걸 보면, 우리가 ‘창의적이어야 한다’고 할 때, ‘전혀 새로운 것’을 바라는 건 아닐 겁니다. 따라서 대부분의 상황에서 기존에 있는 것들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창의적이다’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죠.

창의적으로 되려면?

위에서 알아낸 바에 따르면, 창의적으로 되기 위해서, ‘알고 있던 정보를 잘 사용하는 능력’이 필요합니다. 그 능력이 바로 ‘유추‘이고, 이 ‘유추’는 ‘은유‘를 통해 가능해집니다.

  • 유추: 하나의 문제 혹은 상황으로부터 주어진 정보를 관련 있게 유사한 다른 문제 혹은 상황으로 전이시키는 추리
  • 은유: 멀리 떨어져 있는 것을 이어 붙여서 연관성 만들기

그러니까, 은유를 많이 경험해야 한다는 이야기인데, 이 은유는 정서를 동반한다고 합니다. 다시 말하자면, 정서가 없으면 은유도 없고, 은유가 없으면 유추도 없고, 유추가 없다면 창의적인 사고도 되지 않을 것이라는 거죠. 이 부분에서 우리는, 정서도 창의성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이성적인 판단만이 능사는 아니라는 거겠죠..

하지만 우리를 덜 창의적으로 만드는 사회

여기까지 알았다면 이제 창의적으로 될 수 있겠다 싶지만, 사실 도처에 방해요소들이 숨어있습니다. 아마도 우리를 창의적으로 만들어준다는 ‘은유’는 우리가 많이 배제하고 살고 있을 겁니다. 왜냐면 우리 사회는 은유를 원하는 사회가 아니기 때문이죠.

은유는 빠른 판단이나 쉬운 판단을 내려주지 않습니다. 또한 많은 시행착오를 겪게 하고, 은유를 사용하는 것은 좀 우스꽝스럽게 보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사회는 느린 판단과 실수에 관대하지 않죠. 어렸을 때부터 우리는 ‘1+1의 답은 왜 2일까?‘에 고민하게 해주는 환경이 아니였던거죠.

결론: 책 좀 읽고, 기분전환 합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회는 창의적인 인재가 되라고 합니다(나쁘다 정말!ㅠ)

위에서 중요하다고 이야기한, 은유를 많이 경험하려면 은유가 담긴 책을 읽으면 됩니다. 특히 시집을 읽으라고 하셨고, 그거라도 안되면 다른 문학 책이라도 읽으라고 하시더군요. 물론 연극, 영화도 제발 많이 좀 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정서적인 측면에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는 즐거울 때 가장 잘 나온다고 합니다. 우리는 가끔 머리 아프게 고민하는 미해결된 문제가, 휴식을 취하다 갑자기 ‘아!‘하면서 그 해결방법을 깨닫는 순간이 있죠. 이런걸 보면, 창의적인 생각을 위해서는 휴식이 필요해 보입니다 🙂

※ 창의성과 관련해서 읽을거리(네이버캐스트 – 김경일)

덧) 이렇게 써봐야 제 학점은 음…ㅠㅠ

명함 디자인할 때 꼭 알아야할 7가지 주의사항들

제가 최근에 본의아니게(ㅠㅠ) 명함을 세개정도 디자인했습니다.
그동안 명함디자인에 대해 거의 무지했는데, 막상 해보니 시행착오도 좀 있었죠.

마침 HONGKIAT에서 명함디자인과 관련된 글이 올라와서 번역해보았습니다.


이 글은 Business Card Design: 7 Essentials to Consider의 번역입니다.

색상과 크기의 문제

여러분들이 디자인작업을 시작하기 전에 먼저 명함프린터를 결정해야합니다. 그러면 명함의 크기와 지원되는 파일형식을 알 수 있습니다. 가장 평범한 명함크기는 “84mm x 55mm”이고 작업시에 가장 알맞은 문서크기는 “1039픽셀 x 697픽셀”입니다. 여기서 기억해야할 점은 재단영역이 필요하다는 점이죠. 또한 이미지를 확실히 하기 위해 300dpi이상의 고해상도로 결과물이 나와야합니다.

작업할때에는 RGB모드보다는 CMYK모드에서 하는게 좋습니다. CMYK는 Cyan, Magenta, Yellow, Black(Key)의 약자로, 칼라인쇄에 사용됩니다. CMYK는 감산혼합을 하는 칼라모드입니다.

원본글에서는 명함프린터를 먼저 결정하라고 했는데, 이 부분은 명함인쇄를 의뢰할 업체를 정한다고 하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명함크기는 “86mm x 52mm”또는 “90mm x 50mm”가 많은걸로 알고있습니다.

재단되는 영역을 준비하기

명함을 만들때 배경을 흰색으로 하지않는다면, 재단영역을 준비해야합니다. 일반적으로 명함의 배경색과 같게 3mm(인쇄회사마다 다릅니다)의 두께를 가집니다. 이것은 잘못된 테두리를 방지합니다.

테두리사용은 자제하기

모든 명함디자인에서 테두리는 피하는게 좋습니다. 물론 좋아보일수 있겠지만, 재단되었을때 한쪽으로 쏠린 모습을 볼 가능성이 높습니다. 모든 프린터들은 명함을 약간의 재단오차가 발생할 수 있기때문입니다. 몇 밀리미터의 오차가 명함의 차이를 만듭니다.

좋은 색상 선택하기

미적으로 좋은 색상을 고르세요. 프로페셔널한 이미지를 위해 명함뿐 아니라 여러분들의 미디어(웹사이트, 트위터, 이메일서명 등)들과 맞는 색상으로 제작하는게 좋습니다.
웹상에는 여러분들의 색상조합을 도와줄 많은 도구들이 있습니다. 그 중 COLOURlovers는 커뮤니티스타일의 사이트로 많은 사람들이 색상조합을 하고 그것들에 대해 투표나 댓글을 달기도 합니다. 영감을 주는 훌륭한 소스들이기때문에 잘 살펴보면 무언가 시작하기에 매우 좋습니다.

텍스트가 확실히 보이도록 만들기

텍스트의 가독성은 명함디자인에서 상당히 중요한(때로 간과되기도하는) 요소입니다. 여러분들의 고객들이 웹사이트의 주소나 이메일주소를 알기위해 명함내에서 어렵게 찾게하고싶진 않을겁니다. 글자크기는 최소 8pt로 하고 읽기 좋은 글자체로 눈에띄는 색상이 좋습니다. 8pt보다 작은 글자는 모니터에서는 잘 보이지만, 인쇄하면 흐릿하고 외곽선이 얼룩진것처럼 보일겁니다. 또한 이름과 중요한 정보를 강조하기위해서는 다른정보보다 약간 크게하거나 진하게하면 됩니다.

중요한 정보 포함시키기

모든 정보는 고객들이 찾기 쉽도록 명함에 확실히 넣어야 합니다. 아래 간단 체크리스트를 참고해보세요. 물론 다른 정보도 필요하다면 넣어도 좋습니다.

  • 이름: 연락이 가능하도록 이름을 넣습니다.
  • 무슨일을 하는지: 여러분이 무엇을 하는지에 대해 꼭 넣으세요. 현재 속해있는 회사(단체)를 넣는것도 좋습니다.
  • 연락정보: 핸드폰번호, 이메일주소, 사무실주소, 소셜미디어 프로필 등등
  • QR코드: QR코드는 시각적으로 웹사이트 주소, 핸드폰번호, vCard를 보여줄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웹상에는 여러분들을 도와줄 많은 무료 QR코드 생성기가 있습니다.

저장하기

저장도 고생하면서 만든 작품을 확실하게 최종적으로 생산하기위한 꽤 중요한 과정입니다.

  • 모든 텍스트가 embeded와 outlined되어있는지 확인하기
  • 모든 가이드라인과 색상기획안이 제거되었는지 확인하기
  • 더 좋은 결과물을 위해 벡터기반의 가진 PDF로 저장합니다.
  • JPEG나 PNG로 저장하면 테두리와 글자가 흐려보이는 결과가 나올 수 있습니다.

위의 7가지 내용은 명함디자인을 해서 파일을 인쇄소에 넘기는 부분까지 해 보았다면 다 느꼈을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내공이 없어서그런지 색상고르기가 특히 어렵더군요.

명함디자인을 하신다면 저처럼 시행착오를 겪지 않고 한번에 성공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