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가 없을 때 가장 좋은 해결책, Office on Demand

저번에 제가 오피스를 스트리밍으로 설치한다고 ‘신기하다!, 세상 좋아졌구나!!’라고 글을 썼죠. 그런데 office.com의 내 office 페이지에서 오피스를 설치하기 전부터 궁금했던 게 있습니다. Office on Demand라는 놈이죠.

뒤에 붙은 ‘on demand’는 vod, aod 등으로 개념은 알고 있었는데, ‘오피스를 그렇게 스트리밍한다는 건가?’라는 궁금증(이라기 보단 못미더움?)이 들더군요. 며칠 전에 시간을 내서 한번 집에 있는 오래된(..) pc에 설치해 보았습니다. 그 평을 아래 간단히 적어봅니다.

Office on Demand를 설치하기 전에…

Office on Demand는 오피스 365 사용자들만 사용 가능한 서비스입니다. 혹시 365 제품의 구매를 생각하고 계시다면, 이번 달 내에 구매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5월 15일까지 11번가에서 전 품목을 10% 세일중이고, 그 중에서 특히 대학생들을 위한 ‘오피스 365 유니버시티’는 50% 할인해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할인이 적용된 가격은 제가 사용하는 홈 프리미엄(1년)이 109,000원이고, 유니버시티(4년)는 47,520원입니다. 혹시 모르실 분이 계실까 해서… 유니버시티는 대학생, 대학원생, 고등교육기관의 교직원 분들만 사용 가능합니다.

Office on Demand 설치하기

저는 제 책상에서 자리만 차지하고 있는(…) pc에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사양은 대충 아래와 같습니다.

  • CPU: AMD 애슬론 2850E 1.8GHz
  • RAM: DDR2 2G
  • HDD: 160GB(7200) SATA2
  • 운영체제: 윈도우 7
  • 인터넷: 54Mbps 무선랜카드
    (한마디로 요약하면.. 별로 안 좋은 겁니다;;)

위에서 이야기한 office.com의 내 office 페이지에 가시면 위와 아래와 같은 화면을 만나게 됩니다.

아래에 보이는 Office on Demand에서 원하는 제품을 선택하시면 됩니다. word, excel, powerpoint, access, publisher 이렇게 5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전 엑셀을 클릭했습니다.

제 기억으로 설치파일을 받을 때부터 엑셀이 실행되는 것을 보는 데까지 걸린 시간이 5분 정도였습니다. 인터넷 환경이 더 좋거나 pc성능이 더 좋다면 제 pc보다 빠르게 되겠네요.
언어가 영어인 것은, 제가 그냥 office.com의 설정을 영어로 해 놓아서 그렇습니다;; office.com의 설정이 한글이시라면 한글로 나옵니다.

Office on Demand, 어디까지 가능할까?

에이 그래도 제대로 설치하는 거랑 다른 점이 있긴 있겠지…

라는 생각을 가지고, 이것 저것 확인해 보았습니다. 그런데…

기능들이 거의 똑같이 작동하지만, 데스크탑 버전보다 매끄럽지 못하다는 느낌은 있었습니다. 스트리밍으로 필요한 부분을 중간중간 받아오기 때문이겠죠. 그래도 엄청 느려진다거나 하지는 않아서, 실제 사용에 문제는 없더군요.
그리고 또 한가지 단점이라면, 창을 꺼버리면 다시 office.com에 들어가서 켜야 하기 때문에, 조심조심(?)해서 작업해야 합니다.

Office on Demand 사용 후에는?

사용을 다 하셨다면, 프로그램 및 기능에서 삭제해주시면 됩니다. 공용 pc가 아니고 다음에 또 사용할 일이 있다면 지우지 않으셔도 상관 없지만, 공용 pc라면 꼭 지워야겠죠. 삭제하지 않고 나중에 다시 실행한다면, 처음보다는 빨리 켜집니다(어쩐지 당연한 이야기;;)

Office on Demand vs office web app 

office web app
office web app에서 같은 엑셀 파일을 열어서 차트를 만들어본 상태입니다;;

이렇게 한번 써보고 나니… 오피스 웹앱이 오징어가 된 게 아닌가 싶더군요. 하지만, 그렇다고 웹앱을 아예 멀리할 것 같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오히려 간단하게 수치만 약간 바꾸는 정도의 수정이라면 웹앱으로 하는 게 훨씬 빠르기 때문이죠. 오피스 365 구독자이신 분들이라면 상황에 맞춰서 알맞게 사용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덧) 위에서 사용한 파일은 뉴스타파에서 공개한 ‘2013 고위공직자 재산 변동 및 공개 현황’입니다
덧2) 한마디로 평하자면.. ‘처음 설치하는데 시간이 좀 걸려서 그렇지, 그것만 감수하면 쓸만합니다’가 되겠습니다;;

Dropbox vs Gdrive vs SkyDrive vs N드라이브 vs 다음 클라우드

클라우드 서비스 다들 하나쯤은 이용하고 계시죠? 저는 스카이드라이브를 주로 사용하고 있는데, 제 주위에서는 드랍박스를 많이 쓰더군요. 아직 주로 사용할 클라우드 서비스를 정하지 못하셨다거나 바꾸실 생각이 있으시다면, 아래 비교 표를 참고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아래 표는 제가 교보생명 대학생 마케팅 프로그램 청춘가곡에서 작성한 글(USB메모리랑 외장하드 잃어버렸다고 울기 있기, 없기?)에 넣은 표를 좀 더 보충해서 작성하였습니다.

클라우드서비스 비교

어떤 서비스가 좋을까?


< 다음 클라우드 용량 >

무료용량을 보면, 국내 서비스들이 해외 서비스들 보다 확실히 큰 편입니다. 유료는 100GB를 기준으로 하면, 드랍박스가 제일 비싸군요. 그리고 특이하게 스카이드라이브는 월결제가 없는데, 다른 월결제하는 상품들은 1년 결제시 2달 무료와 같은 할인혜택이 있습니다.


< 드랍박스 지원 플랫폼 >

지원플랫폼에서는 N드라이브가 재밌네요. 윈도우 모바일에 바다폰… 색다릅니다. 드랍박스의 블랙베리 지원도 눈에 띄네요. 구글 드라이브와 스카이드라이브 그리고 N드라이브는 리눅스 어플리케이션이 없군요.


< 스카이드라이브의 문서편집 (Office WebApp) >

그래도 이 세가지는 웹상에서 문서수정이 가능합니다. 이전에 스카이드라이브 오피스 웹앱으로 전철에서 급하게 파워포인트 문서를 수정했는데… 왠지 수정하면서 신기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 N드라이브 공유하기 >

참고로 제가 국내 서비스들에 가장 불만인건, 공유기능입니다. 네이버나 다음이나 공유하는 과정이 어째 불편하게 느껴지고, 특히 다음은 폴더째로만 공유가 가능합니다. 그리고 두 곳 모두 자동으로 공유기간이 정해져서 일정시간 이후로는 공유가 더 이상 안되죠. 제 생각엔 이게 가장 큰 단점인 것 같네요.

청춘가곡 블로그에 쓴 글에도 적었지만 공유할 일이 많거나 문서작업에는 해외 서비스가 알맞고, 개인소장용 동영상이나 사진 저장용도 등으로는 국내서비스가 좋지 않은가 싶습니다.

덧) 그래도 사진저장은 구글플러스가 최고죠(…)
덧2) iOS용 다음 클라우드 어플은 사실 동영상 재생 어플이라고 하던데요(?)

we heart it – 핀터레스트보다 예쁘고 감성적인 서비스

제가 자주 사용하는 서비스 중에 We heart it이라는 서비스가 있습니다.
이 서비스는 이미지 북마크 서비스로 웹서핑 중 따로 저장하고싶은 이미지를 저장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이미지 북마크 서비스는 이전에도 있었다

we♥it 이전에도 이미지 북마크서비스는 이전부터 유명한 서비스들이 꽤 있습니다. FFFFOUND!imgfave와 같은 곳들이죠. 하지만 저런 곳들의 단점은 무엇일까요? 메인에 이상해괴한 사진들이 은근히 많다는 겁니다.(물론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그리고 이쁘다고는 말 못할 UI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럼 핀터레스트는?

혹시 떠오르실지 모르겠지만, 요즘 대세라는 핀터레스트UI도 예쁘고 메인에 이상해괴한 사진도 적은 편입니다.
하지만, 저는 핀터레스트를 싫어합니다. 싫어하는 이유는 (지극히 개인적인데,) 마케팅툴로 너무 알려졌다는 겁니다.
핀터레스트 마케팅은 곧 온라인쇼핑몰의 매출이라는 생각이 많아서인지, 상품들이 많이 올라옵니다.(그렇다고 상품들이 예쁜것만 올라오는것도 아닙니다!) 그래서 장삿속이 보이는듯한 핀터레스트를 멀리하게 되어버렸죠.
(한국의 경우도 핀터레스트로 마케팅 어쩌구저쩌구 떠드는 사람들이 많죠…)

이름부터 호감형인 we♥it

제가 we♥it을 좋아하게 된 것은 서비스명이 첫 이유였습니다. 서비스명부터 엄청 사랑스럽지 않나요?+_+
전 이 서비스명을 제가 따로 운영하는 Ludens ♥ OperaLudens ♥ Infographics의 이름을 지을때 벤치마킹(?)했을 정도로 좋아합니다.

화려하진 않지만 깔끔하다

좋아한 이유 중 두번째는 깔끔한 UI였습니다. 아시는대로 핀터레스트가 더 화려한 UI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 화려한 UI가 정신이 없기도 해서, 이미지를 감상한다기보다는 여러 이미지를 스캔하는 느낌이 들죠.
하지만 we♥it은 덜 화려하기때문에 이미지에 더 집중이 잘됩니다.

예쁘고 감성적인 컨텐츠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이유는 컨텐츠입니다. 제가 이미지북마크 서비스를 둘러보면서 we♥it에 다른곳보다 이쁜 사진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전체적인 이미지 수는 적을 수 있지만, 대부분 예쁜사진들이 올라오는 이곳을 좋아합니다. 그동안 150여개의 이미지를 북마크한 저도 이미 있는 이미지에 지지않을만한 이쁘고 퀄리티있는 사진을 공유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초간편한 서비스 사용방법

다른 사이트들처럼 회원가입 후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로 가입할 수 있으며, 그냥 가입도 가능합니다. 그냥 가입시 아이디, 이름, 이메일, 비밀번호 입력만 하면 가입 완료입니다.

서비스는 북마클릿을 통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미리 북마클릿을 등록해 두면, 웹서핑 중 마음에 드는 이미지를 보았을때 북마클릿을 눌러 heart만 찍어주시면 됩니다. 크롬의 경우는 확장기능이 있어 더 쉽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IE에서 버튼이 작동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제가 IE9으로 해봤을때에는 문제 없이 잘 작동하였습니다.)

또한 계정설정에서는 트위터와 페이스북 연동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연동후에는 Heart를 찍으면 바로 날려주기도 합니다. (특히 페이스북은 타임라인도 지원됩니다+_+)

예쁘니까 일단 쓰세요

직관적이고 예쁜 인터페이스 때문인지, 여성유저가 엄청 많습니다. 도대체 남자유저는 어디에있나(…) 싶을정도입니다. 그러니까 일단 쓰면 됩니다.
그리고 핀터레스트의 복잡한 무한스크롤 UI에 질리셨다면, 한번 사용해보시길 권합니다. 예쁘니까 일단 써보세요.

덧) 네, 개인적인 의견이 엄청나게 많이 들어간 서비스 소개글 맞구요…
덧2) 개인적으로 핀터레스트를 많이 싫어해서 계정조차 없습니다…
덧3) 어쩌다보니 핀터레스트를 디스하는 글이 되어버렸네요;;

스마트폰으로 웹페이지 저장하기 – Opera 저장된 페이지

스마트폰으로 웹서핑을 하다보면, 약도와 같이 정보를 확인했다가 다시 봐야할 경우가 있습니다.
이 때 대부분은 즐겨찾기에 저장하거나 화면캡쳐를 하게 됩니다.

그런데 즐겨찾기에 저장하고 다시 필요해서 접속할때 꼭! 와이파이는 없고 느린 3G로 접속할 때가 많더군요. 이런 불편함을 해소해줄 기능이 바로 오페라 미니와 오페라 모바일에 들어가 있습니다.

‘저장된 페이지’ 기능

오페라 미니과 오페라 모바일에 들어있는 ‘저장된 페이지’기능이 바로 위와같은 상황에서 쓰면 적절한 기능입니다.
인터넷연결과 상관없이 미리 저장만 해 놓으면 다시 보는게 가능합니다. 물론 사용법도 매우 쉽습니다.

  1. 스마트폰의 오페라로 웹서핑을 하다 페이지를 저장해야할 필요성을 느낀다.
  2. 오페라의 메뉴버튼을 누르고 ‘저장된 페이지’를 눌러 페이지를 저장한다.
  3. 필요할때 오페라의 ‘저장된 페이지’에서 미리 저장한 페이지를 열어본다.

덧) iOS는 캡쳐가 확실히 빠릅니다;;

명함 디자인할 때 꼭 알아야할 7가지 주의사항들

제가 최근에 본의아니게(ㅠㅠ) 명함을 세개정도 디자인했습니다.
그동안 명함디자인에 대해 거의 무지했는데, 막상 해보니 시행착오도 좀 있었죠.

마침 HONGKIAT에서 명함디자인과 관련된 글이 올라와서 번역해보았습니다.


이 글은 Business Card Design: 7 Essentials to Consider의 번역입니다.

색상과 크기의 문제

여러분들이 디자인작업을 시작하기 전에 먼저 명함프린터를 결정해야합니다. 그러면 명함의 크기와 지원되는 파일형식을 알 수 있습니다. 가장 평범한 명함크기는 “84mm x 55mm”이고 작업시에 가장 알맞은 문서크기는 “1039픽셀 x 697픽셀”입니다. 여기서 기억해야할 점은 재단영역이 필요하다는 점이죠. 또한 이미지를 확실히 하기 위해 300dpi이상의 고해상도로 결과물이 나와야합니다.

작업할때에는 RGB모드보다는 CMYK모드에서 하는게 좋습니다. CMYK는 Cyan, Magenta, Yellow, Black(Key)의 약자로, 칼라인쇄에 사용됩니다. CMYK는 감산혼합을 하는 칼라모드입니다.

원본글에서는 명함프린터를 먼저 결정하라고 했는데, 이 부분은 명함인쇄를 의뢰할 업체를 정한다고 하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명함크기는 “86mm x 52mm”또는 “90mm x 50mm”가 많은걸로 알고있습니다.

재단되는 영역을 준비하기

명함을 만들때 배경을 흰색으로 하지않는다면, 재단영역을 준비해야합니다. 일반적으로 명함의 배경색과 같게 3mm(인쇄회사마다 다릅니다)의 두께를 가집니다. 이것은 잘못된 테두리를 방지합니다.

테두리사용은 자제하기

모든 명함디자인에서 테두리는 피하는게 좋습니다. 물론 좋아보일수 있겠지만, 재단되었을때 한쪽으로 쏠린 모습을 볼 가능성이 높습니다. 모든 프린터들은 명함을 약간의 재단오차가 발생할 수 있기때문입니다. 몇 밀리미터의 오차가 명함의 차이를 만듭니다.

좋은 색상 선택하기

미적으로 좋은 색상을 고르세요. 프로페셔널한 이미지를 위해 명함뿐 아니라 여러분들의 미디어(웹사이트, 트위터, 이메일서명 등)들과 맞는 색상으로 제작하는게 좋습니다.
웹상에는 여러분들의 색상조합을 도와줄 많은 도구들이 있습니다. 그 중 COLOURlovers는 커뮤니티스타일의 사이트로 많은 사람들이 색상조합을 하고 그것들에 대해 투표나 댓글을 달기도 합니다. 영감을 주는 훌륭한 소스들이기때문에 잘 살펴보면 무언가 시작하기에 매우 좋습니다.

텍스트가 확실히 보이도록 만들기

텍스트의 가독성은 명함디자인에서 상당히 중요한(때로 간과되기도하는) 요소입니다. 여러분들의 고객들이 웹사이트의 주소나 이메일주소를 알기위해 명함내에서 어렵게 찾게하고싶진 않을겁니다. 글자크기는 최소 8pt로 하고 읽기 좋은 글자체로 눈에띄는 색상이 좋습니다. 8pt보다 작은 글자는 모니터에서는 잘 보이지만, 인쇄하면 흐릿하고 외곽선이 얼룩진것처럼 보일겁니다. 또한 이름과 중요한 정보를 강조하기위해서는 다른정보보다 약간 크게하거나 진하게하면 됩니다.

중요한 정보 포함시키기

모든 정보는 고객들이 찾기 쉽도록 명함에 확실히 넣어야 합니다. 아래 간단 체크리스트를 참고해보세요. 물론 다른 정보도 필요하다면 넣어도 좋습니다.

  • 이름: 연락이 가능하도록 이름을 넣습니다.
  • 무슨일을 하는지: 여러분이 무엇을 하는지에 대해 꼭 넣으세요. 현재 속해있는 회사(단체)를 넣는것도 좋습니다.
  • 연락정보: 핸드폰번호, 이메일주소, 사무실주소, 소셜미디어 프로필 등등
  • QR코드: QR코드는 시각적으로 웹사이트 주소, 핸드폰번호, vCard를 보여줄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웹상에는 여러분들을 도와줄 많은 무료 QR코드 생성기가 있습니다.

저장하기

저장도 고생하면서 만든 작품을 확실하게 최종적으로 생산하기위한 꽤 중요한 과정입니다.

  • 모든 텍스트가 embeded와 outlined되어있는지 확인하기
  • 모든 가이드라인과 색상기획안이 제거되었는지 확인하기
  • 더 좋은 결과물을 위해 벡터기반의 가진 PDF로 저장합니다.
  • JPEG나 PNG로 저장하면 테두리와 글자가 흐려보이는 결과가 나올 수 있습니다.

위의 7가지 내용은 명함디자인을 해서 파일을 인쇄소에 넘기는 부분까지 해 보았다면 다 느꼈을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내공이 없어서그런지 색상고르기가 특히 어렵더군요.

명함디자인을 하신다면 저처럼 시행착오를 겪지 않고 한번에 성공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