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리시 크롬 확장기능 설치 및 사용법

warning.or.kr 접속

크롬이나 파이어폭스를 쓰시는 분들 중 많은 분들이 이미 확장기능을 쓰고 계실겁니다. 여러 인기 있는 확장기능들이 있지만,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것들은 광고차단과 이번 글에서 소개할 Stylish입니다. 요즘 크롬을 쓰는 분들이 많아져서(저도;;) 크롬을 기준으로 설명하겠습니다.

Stylish?

Stylish는 웹사이트의 CSS를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바꿀 수 있게 해주는(정확히는 덮어씌우는) 확장기능입니다. 간단하게는 자주 가는 웹사이트의 폰트나 배경화면을 마음대로 바꾸는 것부터, 레이아웃을 통째로 바꾸는 것까지 가능하게 해줍니다.

스타일리시 설치하기

준비물: 크롬이 깔린 데스크탑 또는 노트북

  1. 크롬 웹스토어의 Stylish페이지로 이동합니다.
  2. 오른쪽 ‘+ 무료’버튼을 클릭합니다.
  3. 확인창에서 ‘추가’버튼을 클릭하면 끝!

스타일리시 사용하기

스타일리시를 사용하는 방법은 크게 2가지가 있습니다. CSS를 직접 작성하는 방법공개된 CSS소스를 가져와서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물론 여기서 CSS를 작성하는 방법은 다루지 않을 거구요;; 공개된 소스를 사용하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Stylish에서 사용할 수 있는 공개된 CSS는 userstyles.org에서 얻으실 수 있습니다. 여기서는 userstyles.org에서 제가 만든 warning.or.kr redesign을 적용해보죠.

  1. 스타일리시를 적용할 사이트인 warning.or.kr에 접속합니다.
  2. 주소표시줄 오른의 Stylish 아이콘을 클릭하고 ‘Find more styles for this site’를 클릭합니다.
  3. 새 탭으로 뜨는 페이지에서 원하는 스타일을 선택합니다.
  4. Install with Stylish 버튼을 클릭하여 스타일을 설치합니다.
  5. warning.or.kr을 다시 접속해서 바뀐 스타일을 확인합니다.

스타일리시 해제하기

설치된 스타일을 해제하는 방법도 간단합니다.
  1. 적용된 스타일을 해제할 사이트에 접속합니다.
  2. 주소표시줄 오른쪽의 Stylish아이콘을 클릭하고 해제할 스타일 밑의 ‘Disable’을 클릭합니다. (‘Delete’를 눌러 바로 삭제도 가능합니다)

스타일리시 옵션

주소표시줄 오른쪽의 Stylish 아이콘을 오른쪽버튼 클릭하고 ‘옵션’을 클릭하면 나옵니다.

스타일리시 옵션화면에서는 직접 CSS를 작성 및 수정하거나 설치된 스타일의 관리와 업데이트를 할 수 있습니다. 설치된 스타일이 깨진다면 ‘check for update’를 클릭해서 업데이트가 되었는지 확인해보는 것이 좋겠죠.

참 쉽죠?:) 제가 만든 다른 스타일인 소셜미디어 나눔고딕 강제적용도 테스트로 설치해보세요ㅎ

[appbox chromewebstore fjnbnpbmkenffdnngjfgmeleoegfcffe]

we heart it – 핀터레스트보다 예쁘고 감성적인 서비스

제가 자주 사용하는 서비스 중에 We heart it이라는 서비스가 있습니다.
이 서비스는 이미지 북마크 서비스로 웹서핑 중 따로 저장하고싶은 이미지를 저장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이미지 북마크 서비스는 이전에도 있었다

we♥it 이전에도 이미지 북마크서비스는 이전부터 유명한 서비스들이 꽤 있습니다. FFFFOUND!imgfave와 같은 곳들이죠. 하지만 저런 곳들의 단점은 무엇일까요? 메인에 이상해괴한 사진들이 은근히 많다는 겁니다.(물론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그리고 이쁘다고는 말 못할 UI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럼 핀터레스트는?

혹시 떠오르실지 모르겠지만, 요즘 대세라는 핀터레스트UI도 예쁘고 메인에 이상해괴한 사진도 적은 편입니다.
하지만, 저는 핀터레스트를 싫어합니다. 싫어하는 이유는 (지극히 개인적인데,) 마케팅툴로 너무 알려졌다는 겁니다.
핀터레스트 마케팅은 곧 온라인쇼핑몰의 매출이라는 생각이 많아서인지, 상품들이 많이 올라옵니다.(그렇다고 상품들이 예쁜것만 올라오는것도 아닙니다!) 그래서 장삿속이 보이는듯한 핀터레스트를 멀리하게 되어버렸죠.
(한국의 경우도 핀터레스트로 마케팅 어쩌구저쩌구 떠드는 사람들이 많죠…)

이름부터 호감형인 we♥it

제가 we♥it을 좋아하게 된 것은 서비스명이 첫 이유였습니다. 서비스명부터 엄청 사랑스럽지 않나요?+_+
전 이 서비스명을 제가 따로 운영하는 Ludens ♥ OperaLudens ♥ Infographics의 이름을 지을때 벤치마킹(?)했을 정도로 좋아합니다.

화려하진 않지만 깔끔하다

좋아한 이유 중 두번째는 깔끔한 UI였습니다. 아시는대로 핀터레스트가 더 화려한 UI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 화려한 UI가 정신이 없기도 해서, 이미지를 감상한다기보다는 여러 이미지를 스캔하는 느낌이 들죠.
하지만 we♥it은 덜 화려하기때문에 이미지에 더 집중이 잘됩니다.

예쁘고 감성적인 컨텐츠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이유는 컨텐츠입니다. 제가 이미지북마크 서비스를 둘러보면서 we♥it에 다른곳보다 이쁜 사진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전체적인 이미지 수는 적을 수 있지만, 대부분 예쁜사진들이 올라오는 이곳을 좋아합니다. 그동안 150여개의 이미지를 북마크한 저도 이미 있는 이미지에 지지않을만한 이쁘고 퀄리티있는 사진을 공유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초간편한 서비스 사용방법

다른 사이트들처럼 회원가입 후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로 가입할 수 있으며, 그냥 가입도 가능합니다. 그냥 가입시 아이디, 이름, 이메일, 비밀번호 입력만 하면 가입 완료입니다.

서비스는 북마클릿을 통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미리 북마클릿을 등록해 두면, 웹서핑 중 마음에 드는 이미지를 보았을때 북마클릿을 눌러 heart만 찍어주시면 됩니다. 크롬의 경우는 확장기능이 있어 더 쉽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IE에서 버튼이 작동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제가 IE9으로 해봤을때에는 문제 없이 잘 작동하였습니다.)

또한 계정설정에서는 트위터와 페이스북 연동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연동후에는 Heart를 찍으면 바로 날려주기도 합니다. (특히 페이스북은 타임라인도 지원됩니다+_+)

예쁘니까 일단 쓰세요

직관적이고 예쁜 인터페이스 때문인지, 여성유저가 엄청 많습니다. 도대체 남자유저는 어디에있나(…) 싶을정도입니다. 그러니까 일단 쓰면 됩니다.
그리고 핀터레스트의 복잡한 무한스크롤 UI에 질리셨다면, 한번 사용해보시길 권합니다. 예쁘니까 일단 써보세요.

덧) 네, 개인적인 의견이 엄청나게 많이 들어간 서비스 소개글 맞구요…
덧2) 개인적으로 핀터레스트를 많이 싫어해서 계정조차 없습니다…
덧3) 어쩌다보니 핀터레스트를 디스하는 글이 되어버렸네요;;

빠른 웹서핑을 위한 팁 11가지

작년 외국의 한 블로그에서 본 글을 번역해본다고 하고, 벌써 2010년이 되어버렸네요;; 대부분 잘 아실거라고 생각하긴 하지만… 그래도 좋은 팁같아 한번 번역해봅니다;; 원문은 ‘14 Simple Tips for Super Fast Web Browsing‘입니다. 글이 작성된 당시와 약간 다른 부분도 있고 해서 중간중간 ‘※’로 제 생각을 달아놓았습니다.

빠르고, 가벼운 브라우저로 갈아타기

만약 여러분이 Internet Explorer(이하 IE)를 쓰고계신다면, 그걸 꼭 쓰실 필요는 없습니다. 지금 당장 바꾸시는 센스를 발휘하세요. IE는 무겁고 느리며, (보안상) 불안하고 웹페이지를 제대로 표시해주지 않습니다. 저는 확장성이 좋은 Firefox의 오랜 팬이였지만, 최근에는 더 빠르고 가벼운 브라우저로 갈아탔습니다. 제가 최대한 가벼운 브라우저를 원했기 때문이죠. Mac에서는 OperaCamino를, PC에서는 Google Chrome을 씁니다.

※사실 IE만 아니면 다 괜찮습니다만… 저는 구글 크롬을 추천합니다. 하지만 좀 사양이 안좋은 컴퓨터라면 오페라가 좋지요.(참고:11개 브라우저 속도 벤치마크)

창을 쓰지말고 Tab을 쓰기

Google Chrome and Safari 4 beta tab comparison

이것은 명백한 사항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새로운 사이트를 방문할 때 매번 새 창을 열고있습니다. 여러분들의 브라우저를 새 창 대신에 탭이 나오도록 설정하세요. 여러분들이 글을 읽을 때, 커맨드클릭(맥에서) 또는 휠을 클릭(PC에서)하면 링크가 새 탭으로 열립니다. 이제 여러분들은 창이 어디있는지 찾을 필요 없이 탭만 이동하면 됩니다.

IE만 제외하면 기본값으로 탭브라우징이 가능합니다.

키보드 단축키 외우기

R0019587.JPG

이것 역시 웹을 이용하는 사람들에겐 뻔한 사항입니다. 단축키를 활용해 절약하는 시간이 단축키를 배우는 시간보다 큽니다. 몇가지 공통된 예를 들자면 Ctrl+T는 새 탭열기, Ctrl+L은 주소창으로 가기, Ctrl+D는 즐겨찾기추가, Ctrl+W는 창이나 탭 닫기 등이 있습니다. 각각의 브라우저마다 다른 단축키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단축키페이지를 보면 쉽게 외울 수 있을 겁니다. 몇 분 걸리지 않는 그 시간은 당신에게 매우 귀중할 겁니다.

※Opera의 단축키는 이곳에,Firefox는 이곳에,Chrome은 이곳에 있습니다.

즐겨찾기에 키워드 지정하기, 빠른연결 설정하기

대부분의 브라우저들은 즐겨찾기의 키워드기능을 지원하는데, 이걸 설정하는데는 하나당 단지 몇 초가 걸릴 뿐입니다. 여러분들이 자주 이용하는 곳들을 즐겨찾기로 등록하겠죠. 즐겨찾기한 곳으로 가기 위해서 단지 키워드만 입력하면 빠른 접근이 가능합니다. 이렇게 하기 위해서는 북마크설정으로 가서 키워드를 설정하면 됩니다. 저는 키워드중에서도 짧은 키워드를 추천합니다. 저의 경우 “gm”은 G메일, “rd”는 구글리더, “cal”은 구글캘린더, “bog”는 주거래은행, “tw”는 트위터, “st”는 블로그통계, “post”는 새 글쓰기 등입니다. 빠른연결(Speed Dial)은 오페라의 기능이지만 다른 브라우저에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자주 가는 사이트들을 지정해놓고 언제든지 Ctrl+1, Ctrl+2 등을 누르는 것으로 원하는 곳에 이동할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키워드 입력이 귀찮다고 생각되실지 모르지만, 써보면 확실히 편합니다ㅎ

키워드검색 설정하기

위에서 살펴본 즐겨찾기와 같이 저장한 검색엔진은 여러분들이 자주 사용하는 곳들이 겁니다. 예를들어 Google, Amazon, Wikipedia, Wiktionary, , IMDB, Ebay, Flickr 등이 있죠. 저장한 각각의 검색엔진에 키워드를 설정하면, 주소창에서도 검색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예를들어 “im alyssa milano”라고 주소창에 입력하면 IMDB에서 Alyssa Milano를 검색하게 됩니다.

※위의 즐겨찾기 키워드기능과 마찬가지로 엄청 자주 사용하는 기능입니다+_+ 오페라에선 이걸 응용해 주소창에서 트윗을 올릴 수 있습니다.

북마클릿에 키워드 설정하기

여러 브라우저에서 유용한 기능을 가진 자바스크립트를 이용한 북마클릿을 만드는 기능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Tumblr의 북마클릿은 현재페이지를 이용해 새 글을 작성하고, Twitter의 북마클릿은 현재페이지를 트윗하고, is.gd의 북마클릿은 현재 페이지의 주소를 줄여줍니다.(그외 좋은 북마클릿들) 북마클릿은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툴바에 끌어놓거나, 북마클릿 링크에서 오른쪽클릭을 눌러 즐겨찾기에 넣는 방법이 있습니다. 그리고 즐겨찾기 설정에서 키워드를 설정하면 됩니다. 그러면 보고있는 페이지의 주소를 줄이기 위해 주소창으로 가서 “is”만 입력하면 됩니다. 그러면 즉시 짧은 주소를 얻을 수 있죠. 이것은 어떤 북마클릿이든 가능합니다.

※사실 4번의 경우보다 6번의 경우인 때가 많죠.

Flash 차단하기

요즘 Adobe의 Flash는 웹의 어디서나 볼 수 있습니다. YouTube와 같이 영상서비스를 하는 유명한 사이트나 광고들에서 말이죠. 그리고 어떤 곳은 사이트 전체가 플래시로 되어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것들은 솔직히 성가시죠. 플래시는 느립니다. 그래서 저는 차단하는걸 기본으로 설정해놓습니다. 하지만 유투브 등에서 켜야 할 옵션이 필요하죠. Camino에서는 쉽게 켜고 끌 수 있습니다. 다른 브라우저에서도 플러그인이나 확장기능으로 플래시를 끌 수 있고, 해당 플래시를 누르는 것으로 다시 킬 수 있을 겁니다.

유저스크립트를 이용해 막을수도 있습니다:)

깔끔하게 보기

저는 대부분의 사이트에서 산만함 없이 읽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저는 두가지 북마클릿을 사용하고 있죠. 글을 읽을땐 Readability를, 동영상을 볼때는 Quietube를 씁니다.

※Readability는 텍스트가 많은 블로그글을 볼 때 특히 유용합니다+_+

대부분의 확장기능을 끄기

Firefox는 확장기능덕에 훌륭한 브라우저입니다. 하지만 여러분들이 너무 많은 확장기능을 쓴다면 그것들은 브라우저가 느려지고 무거워지는 원인이 될 수 있으며 버그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제가 파이어폭스를 쓸때는 대부분의 확장기능을 끄고 사용하며 Camino에서는 거의 쓰지 않습니다.

탭은 조금만 열기

많은 탭을 여는 것은 많은 사람들의 일반적인 웹서핑모습입니다. 하지만 브라우저가 느려지죠. 저 역시 많은 탭을 여는 경향이 있는데, 너무 번잡하다고 생각될때마다 즐겨찾기에 추가하고 탭들을 닫습니다. 그렇게 저는 2개~3개정도의 탭만 열어놓고 씁니다.

대부분의 툴바를 제거하기

저는 최소한의 툴바를 좋아해서 대부분의 툴바와 많은 버튼을 제거했습니다. 있을것만 딱 있는 셈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