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에 바라는 소소한(?) 것들

바쁜거야 그렇다 치고 말이죠. 티스토리를 6년 넘게 사용하다보니, 안좋은 점들이 눈에 꽤 띕니다. 기능적인 면에서 부족하다고 생각하신 분들은 워드프레스로 떠나셨고, 네트워크나 방문자적인 부분 또는 수익 등에 부족함을 느껴서 네이버블로그로 떠나신 분들도 계시죠. 저도 워드프레스로 떠나고 싶었지만... 어찌어찌하다보니 그냥 여기 남아있네요. 그래도 이번 간담회 참석신청과 함께 아쉬운 점은 좀 적어볼까하여 짧게나마 적어봅니다.

티스토리 에버노트 플러그인 VS Postach.io

에버노트를 많이 쓰시는 분들은 상당히 반기는 분위기이던데요. 하지만, 알고 보면 에버노트 자체를 블로그화 시켜주는 Postach.io라는 서비스도 있습니다. 언뜻 보면 비슷한 두 서비스지만, 사용해보면 많이 다르더군요. 간략하게(?) 소개 겸 비교를 해봤습니다 🙂

티스토리의 초대장은 특권이 아니다

티스토리는 워드프레스만큼 어렵지는 않지만 네이버 블로그만큼 쉬운 서비스는 아니다. 스킨수정도, 글쓰기도 어려운 티스토리인데, 초대장시스템이 기존 티스토리유저들의 (말도안되는) 특권의식과 합쳐져서 새로운 사용자를 막고 있는 건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