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다운으로 깔끔하고 빠르게 PT 만들기 – Marp

Marp - PDF로 저장하기

마크다운이라는 글쓰기 방식. 잘 알고계신가요? 마크다운은 빠르게 간단한 서식이 들어간 글을 작성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지금은 워드프레스, 깃허브 등등 많은 서비스들이 지원하고 있고 데스크탑용 마크다운 앱도 꽤 많습니다.

저는 간단하게 서식을 넣을 수 있고 빠르게 작성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마크다운을 글의 초안을 잡거나 생각을 정리할때 주로 사용했는데, 최근에 Marp라는 프레젠테이션 작성 툴을 알게되어 PT를 제작할 때에도 유용하게 쓰고 있네요!

위는 실제로 Marp로 만들어진 프레젠테이션인데, 저런 느낌이 맘에 드신다면 한번 써보시는걸 추천합니다 👍👍

Marp로 프레젠테이션 만들기

Marp 홈페이지 > 다운로드
Marp 홈페이지에서 운영체제별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Marp 사이트에서 사용중인 운영체제에 맞는 최신버전을 다운로드 후, 압축을 풀고 실행하면 됩니다. 운영체제는 윈도우(32비트/64비트), , 리눅스(32비트/64비트) 모두 가능합니다.

Marp 사용 영상
왼쪽 편집기에 입력하면 오른편에서 바로 미리보기가 가능합니다.

실행하면 왼쪽에는 편집기, 오른쪽에는 미리보기가 보이고, 왼쪽에 입력하면 바로바로 반영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Marp - PDF로 저장하기
File → Export Slides as PDF 를 통해 PDF로 저장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사용법은 상단 메뉴의 Help → Open Examples → Marp basic example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단점이..

빠르게 PT를 제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는 하지만, 아직 아쉬운 단점들이 있습니다.

Marp만의 특수 문법

Marp 슬라이드 설정방법
Marp 슬라이드 설정하기

기본적인 마크다운 문법 말고도 슬라이드 설정을 위해 사용되는 여러가지 문법들이 있습니다. 다행히 Example 문서에 잘 설명되어 있지만, 매번 쓸때마다 확인하는건 역시나 귀찮은 일이죠.

부족한 편집 기능

Marp 첫 실행
Marp의 횡한 화면

다른 워드프로세서나 이지윅에디터처럼 편집기에 서식 관련한 버튼이 있는게 아니라서 마크다운 문법을 자유자재로 쓸 수 있는 분이 아니면 불편합니다. 아니면 저처럼 쓰면서 외우는 수 밖에요ㅠㅠ

세로 가운데 정렬

저는 내용을 위에서부터 쓰고싶은데, 내용이 무조건 가운데부터 써집니다. 그러다보니 슬라이드의 제목 위치가 들쑥날쑥한 문제점이 있네요. 🙄🙄


저는 파워포인트만 켜면 약간 ‘멍~’ 해지는데 Marp를 사용한 뒤로는 마크다운으로 금방 작성해서 PDF로 뿅🎉 하고 나오는게 참 마음에 듭니다. 아직 여러 단점들이 있지만, 아직 개발 초기(?)이고 홈페이지에도 pre-release 버전이라고 되어있는 걸 보면 차츰 더 나아질 거라 기대해봅니다. 🙏🙏

Pushbullet – PC↔안드로이드↔iOS 간 파일/링크/메모 전송 종결자!

지금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는 스마트한 시대라고는 하지만, 의외로 PC에서 스마트폰으로 파일을 전송할때 어떻게 보낼지 고민하게 됩니다. 저도 컴퓨터에 있는 파일을, 그리고 보고있는 웹사이트를 안드로이드폰이나, 아이패드에 어떻게 더 쉽게 전송할 수 있지 않을까 고민했습니다.

이전의 전송방법 VS Pushbullet

살짝 머리아파지는 파일전송을 예를 들어서 이야기 해보죠. 이전에는 PC에서 모바일로 무선으로 파일전송을 하려면..

웹브라우저를 켜서 메일 사이트에 들어간다 → 내 메일주소로 파일을 첨부해서 메일을 보낸다 → 스마트폰에서 메일앱을 켠다 → 첨부파일을 다운받는다

내게 쓴 편지함
다들 메일이 수북하게 쌓여있는 ‘내게 쓴 편지함’ 하나정돈 가지고 계시죠?(…)

스마트한 시대에 이런 건 너무 복잡하지않나요? Pushbullet을 사용하면 이렇게 바뀝니다.

보내려는 파일에 오른쪽 클릭 → Pushbullet 메뉴에서 파일을 보낼 기기 선택 → 스마트폰에서 푸시알람이 뜨면 다운로드

Pushbullet 메뉴
꽤 간편해 보이죠?

위와같이 Pushbullet을 사용하면 브라우저를 켠다던지, 스마트폰에서 메일앱을 켠다던지 하는 일이 없으니 동선이 확 줄어들죠

거의 모든 플랫폼을 지원

공식적으로 Pushbullet이 지원하는 플랫폼은 다음과 같습니다.

물론 ‘비공식적으로’도 있겠죠? 서드파티 앱으로 다른 플랫폼용도 개발되어 있습니다.

PC에서 iPad로 파일전송

브라우저에서 안드로이드폰으로 링크전송

기타 기능들

이 글에서는 기기간 전송기능만 썼는데요, 아래의 기능들도 있습니다.

저는 전송기능 하나만으로도 정말 훌륭한 앱이라고 생각하는데, 기능이 많이 추가되고 있네요. 처음엔 글이랑 링크만 보낼 수 있었는데, 파일도 보낼수 있게 되서 많이 발전했죠.
지금도 발전가능성이 많이 보이는 앱이고, 사용하기에도 간편해서 주변사람들에게도 많이 추천하는 앱입니다 🙂

덧) 파일전송 제한은 25메가 이니, 큰 파일은 유선이나 대용량첨부로 해야합니다ㅠ

강의자료 출력 없이 대학강의 듣기

비보탭 노트8 - 원노트 실행

이 글은 한국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비보탭노트8’을 2주간 대여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출력물이 너무 많아요ㅠ

요새 대학의 많은 수업에서 워드문서를 보는듯한 분량의 빽빽한 글이 담긴PPT를 강의자료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한 강의당 적게는 10슬라이드부터 길게는 50슬라이드까지…

페이지수 ㄷㄷ

이런 분량이다 보니 수업을 듣기 위해서 강의자료를 출력해야 하는 것도 대학생들에게 ‘일거리’중 하나입니다. 저도 그런 대학생 중 한 명으로, 저번 1학기에는 엄청나게 많은 강의자료를 출력했었죠.

2학기에는 출력물 없이 수업듣기에 도전!

여름방학 동안 용돈을 좀 벌어서, 아이패드용 펜 중에선 그나마 괜찮은 펜이라는 Jot Script Evernote Edition이라는 펜을 거금을 주고 장만해서 사용했습니다. 개강하고 한달가까이 아이패드3와 고가의 터치펜, 그리고 유료앱(Notability)를 사용해보니, 쓸만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번 학기는 계속 출력물 없이 수업을 듣고 있습니다.

저 나름대로는 엄청난 혁명(?)이라고 생각해서 주변에도 전파해볼까 생각을 했었죠. 그런데, 아이패드로 저처럼 하려면 전제조건이 ‘좋은 정전식 터치펜’과 ‘유료앱’이라는 점 때문에 권하기 어려웠습니다. 아이패드를 샀는데 펜도 사야 되고 앱도 사야 된다는 이야기를 해야 된다는 거죠.

수업용으로 쓰기에 좋은 태블릿은?

생각중

그래서 생각해봤습니다. 출력물 없이 수업을 들으려면 뭐가 필요한지. 잠시 생각해 보았는데, 아래의 3가지만 충족되면 되는 거였죠.

  • 들고 다니기 가벼운 태블릿
  • 쓸만한 터치 펜(기본제공이면 좋을텐데!)
  • 괜찮은 앱(무료면 땡큐!)

일단, 아이패드를 제외하면 남는 건 안드로이드 태블릿과 윈도우 태블릿입니다만, 플랫폼은 윈도우 쪽이 낫다고 생각했습니다. 수업자료를 바로 받기 위해서는 학교 홈페이지에 접속해야 하는데, 국내 대학들의 웹 환경을 생각하면 액티브X가 되고 플래시가 되는 IE가 필요하기 때문이죠.

일단 여기까지 정해놓고, 와콤이 적용된 윈도우 태블릿을 찾아보았는데, 비보탭노트8이라는 모델이 눈에 들어오더군요. 와콤이 적용되어있고 무게도 380g으로 가볍죠. 그리고 하스스톤도 됩니다!! 앱은 무료인 원노트 모던 UI앱을 사용하면 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수업시간에 사용하기

기기를 받자마자 원노트를 설치하려고 했는데… 기본설치 되어있더군요.

원노트 앱으로 필기하면서 녹음도 어떻게하면 같이할 수 있을까도 연구했는데요…

녹음앱은 화면이 다른 데로 전환되면 녹음이 중지되더군요. 하지만, 저렇게 화면을 분할해서 같이 켜두면 녹음도 가능합니다.

대학생은 와콤달린 윈도우태블릿이 필요해

와콤의 필기감은 확실히 좋네요. 정전식 터치펜이 아무리 좋아진들, 와콤펜의 아성이 금방 무너질 것 같지는 않네요. 같은 과에 저처럼 아이패드를 쓰는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도 한번 써보더니 바꾸고 싶다는 이야기를 하더군요.
비보탭을 구매해서 쓰시는 분들은 기본 펜도 안좋다고 펜촉 바꿔서 쓰시던데, 전 기본펜으로도 수업시간에 필기하는데 문제가 없었습니다.

제가 어떻게 쓰든 악필이긴 하지만, 아이패드와의 비교샷 하나 보여드립니다.

iPad 3 + Jot Script Evernote Edition + Notability

Asus Vivotab note 8 + Wacom pen + Onenote

솔직히 말해서, A4용지로 출력해서 필기하는게 저도 아직은 더 좋습니다. 하지만, 태블릿을 사용하니 교수님들이 늦게 수업자료를 업로드하셨거나, 혹은 제가 깜빡잊고 출력을 못해서 당황하는 상황은 확실히 피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선택은 물론 여러분 몫이지만, 혹시 태블릿을 가지고 계신다면 이렇게 활용해보는것도 좋지 않을까요? 🙂

덧) 그래도 수업시간에는 와이파이 꺼둡시다(…)
덧2) 기기 두개 들고다니면서 두군데다 필기하느라 좀 고생했네요 흑흑
덧3) 많은 분들이 착각하시는데(?), 저 심리학과입니다

의외로 재미있는 Pornhub의 접속통계들

Pornhub 2014년 통계: 데스크탑 OS별 방문페이지,머문시간

예로부터 야한 컨텐츠와 첨단기술의 발전은 함께 해왔다고 해도 큰 무리가 없을 겁니다(?) 대표적으로 비디오 테이프 표준 전쟁이라는 예가 있죠.

미국에서 포르노 영화를 VHS로만 제공하면서 비디오테이프 표준 전쟁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평가한다는 의견도 있다.

요즘에도 로봇, 증강현실 등 많은 곳에서 첨단기술과의 융합을 시도하고 있을 겁니다(?) 이 글에서 이야기할 Pornhub는 스트리밍 동영상 기술이 발전하면서 나온 서비스입니다. 야동 스트리밍계의 유투브라고나 할까요? 비슷한 서비스가 여럿 있지만, 그 중에서도 꽤 큰 편이라고 합니다.


며칠 전 Pornhub에서 블로그를 통해 OS별 접속통계를 공개했는데 구경해보니 재미있는 부분이 좀 있더군요. 간추려서 올려봅니다.

데스크탑 OS

실제 사용과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습니다만… NetMarketShare(2014년 7월 기준)에선 90%가 넘는 윈도우가 85%까지 줄고 6%대의 맥이 10%까지 뛰었군요.

데스크탑 윈도우 버전

7이 가장 많습니다. 2위는 8이 아니라 XP군요. 재미있는 점은 NT와 2000이 합쳐서 0.5%가량 된다는 것이죠. 게다가, Pornhub에선 매달 윈도우95와 98을 쓰는 수천 명의 사람들이 검색한다는데, 아직도 사용자가 있다는 이야기네요.

데스크탑 OS별 국가들


윈도우와 맥 모두 미국이 가장 많습니다. Pornhub 자체가 미국사이트이기도 합니다만, 우리 모두가 프록시를 ‘미국’으로 설정해서 쓰는 것도 이유가 될 것 같네요. 특이한 부분은 리눅스의 인도입니다. 미국에 이어 2위입니다. 차이도 크지 않네요. 역시 떠오르는 IT강국입니다(?)

모바일 OS

모바일 OS도 크게 다르지는 않습니다. 안드로이드가 앞선 모양새지만, iOS도 만만치 않고요. 블랙베리와 윈도우폰의 안습함이 여실히 드러납니다. 블랙베리가 %가 적은것이 업무용 폰이기 때문이라고 변명하기엔 좀 그렇겠죠?;; 그리고 의외로 삼성이 있습니다. 아마 타이젠이나 바다일텐데, 자세히 알 수 없는 점은 아쉽네요.

태블릿 OS

태블릿도 사용량 통계(StatCounter, 2014년 7월 기준)와 거의 비슷합니다만, iOS가 좀 더 높고 안드로이드가 더 떨어지는 모양새입니다. (역시 아이패드가 좋습니다…?) 태블릿에선 발 뺐다는 블랙베리가 의외로 꽤 되네요. 뒤이어서 윈도우 태블릿(아마도 서피스)도 있습니다. 성장세라는 뜻이겠죠?ㅎㅎ

게임콘솔

요새 게임기는 인터넷도 된다죠.. 플스2 이후로 콘솔을 손에 못 잡아봐서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플레이스테이션 3와 엑스박스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Kotaku에 따르면 플레이스테이션3가 3과 4가 합쳐진 것이고, 엑스박스가 1과 360이 합쳐진 것으로 보인다고 하네요. 의외로 플레이스테이션 비타와 닌텐도 3DS에서도 접속한다는 사실입니다. 저런 기기까지 지원하는 Pornhub쪽도 대단하네요ㄷㄷ

머문시간


다들 비슷비슷합니다. 이런 이유겠죠?(…)

덧) 원문은 OS Battle – Porn by the Platform입니다. 덧2) 그런데 눌러봐야 warning.or.kr로 갑니다. 덧3) 그러니 warning.or.kr 디자인을 쌈빡하게 바꿔봅시다(?) 덧4) 차마 OS별 검색어통계는 못올리겠어요(…)

Dropbox vs Gdrive vs SkyDrive vs N드라이브 vs 다음 클라우드

클라우드 서비스 다들 하나쯤은 이용하고 계시죠? 저는 스카이드라이브를 주로 사용하고 있는데, 제 주위에서는 드랍박스를 많이 쓰더군요. 아직 주로 사용할 클라우드 서비스를 정하지 못하셨다거나 바꾸실 생각이 있으시다면, 아래 비교 표를 참고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아래 표는 제가 교보생명 대학생 마케팅 프로그램 청춘가곡에서 작성한 글(USB메모리랑 외장하드 잃어버렸다고 울기 있기, 없기?)에 넣은 표를 좀 더 보충해서 작성하였습니다.

클라우드서비스 비교

어떤 서비스가 좋을까?


< 다음 클라우드 용량 >

무료용량을 보면, 국내 서비스들이 해외 서비스들 보다 확실히 큰 편입니다. 유료는 100GB를 기준으로 하면, 드랍박스가 제일 비싸군요. 그리고 특이하게 스카이드라이브는 월결제가 없는데, 다른 월결제하는 상품들은 1년 결제시 2달 무료와 같은 할인혜택이 있습니다.


< 드랍박스 지원 플랫폼 >

지원플랫폼에서는 N드라이브가 재밌네요. 윈도우 모바일에 바다폰… 색다릅니다. 드랍박스의 블랙베리 지원도 눈에 띄네요. 구글 드라이브와 스카이드라이브 그리고 N드라이브는 리눅스 어플리케이션이 없군요.


< 스카이드라이브의 문서편집 (Office WebApp) >

그래도 이 세가지는 웹상에서 문서수정이 가능합니다. 이전에 스카이드라이브 오피스 웹앱으로 전철에서 급하게 파워포인트 문서를 수정했는데… 왠지 수정하면서 신기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 N드라이브 공유하기 >

참고로 제가 국내 서비스들에 가장 불만인건, 공유기능입니다. 네이버나 다음이나 공유하는 과정이 어째 불편하게 느껴지고, 특히 다음은 폴더째로만 공유가 가능합니다. 그리고 두 곳 모두 자동으로 공유기간이 정해져서 일정시간 이후로는 공유가 더 이상 안되죠. 제 생각엔 이게 가장 큰 단점인 것 같네요.

청춘가곡 블로그에 쓴 글에도 적었지만 공유할 일이 많거나 문서작업에는 해외 서비스가 알맞고, 개인소장용 동영상이나 사진 저장용도 등으로는 국내서비스가 좋지 않은가 싶습니다.

덧) 그래도 사진저장은 구글플러스가 최고죠(…)
덧2) iOS용 다음 클라우드 어플은 사실 동영상 재생 어플이라고 하던데요(?)